bhc그룹, 롯데월드에 R&D센터 개소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12: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메뉴개발 시너지 기대

bhc치킨,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등을 운영하는 종합 외식기업 bhc그룹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 통합 연구·개발(R&D) 센터를 열었다.

bhc그룹은 3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에서 외식 경쟁력 강화를 위한 ‘bhc그룹 R&D 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소식(사진)에는 박현종 bhc그룹 회장, 임금옥 bhc 대표 등 bhc의 브랜드별 R&D 책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2013년 BBQ로부터 벗어나 독자 경영을 시작한 bhc그룹은 치킨과 한식, 양식 등 각 메뉴를 개발하는 연구소를 별도로 운영해왔다. bhc 관계자는 “R&D 인력이 한곳에 모여 활동하면서 협업 체계를 구축해 외식 브랜드 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bhc그룹 R&D 센터는 1065㎡(약 322평) 규모로, bhc가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별 특성에 맞춰 독자적인 랩(LAB) 4곳을 갖췄다. bhc치킨 랩의 경우 배합실과 조리실을 구분해 소스, 파우더 등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효율성과 집중도를 높였다.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버거 프랜차이즈 슈퍼두퍼 랩과 큰맘할매순대국, 창고43 등 한식 메뉴를 선보이는 랩도 운영한다. 각 랩은 브랜드별 메뉴 개발에 최적화한 최신 연구 장비와 가맹점주, 임직원을 위한 교육장을 갖췄다.

R&D 센터는 다양한 연령대가 많이 찾는 ‘송리단길’에 인접해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니즈와 외식 트렌드를 파악하기에 적합하다고 bhc는 설명했다. bhc 관계자는 “오는 7월 R&D 센터에서 ‘아웃백 쿠킹 클래스’를 열고 고객과의 소통 공간으로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