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세 알 파치노, 늦둥이 얻는다…‘54세 연하’ 여친 임신

  • 뉴시스
  • 입력 2023-05-31 12: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AP/뉴시스] 알 파치노



영화 ‘대부’ 등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스타 알 파치노(83)가 54세 연하 여자친구와 사이에서 늦둥이를 본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에 따르면, 알 파치노의 20대 여자친구 누어 알팔라(29)가 임신 8개월째로 접어들었다. TMZ는 “아이가 18세(성인)가 되면 알 파치노는 백살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보도했다.

알 파치노는 이미 다른 2명의 여성과 사이에서 3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알 파치노와 알팔라는 팬데믹 기간에 만나 열애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팔라는 그간 주로 나이 차가 많은 연상의 스타와 교제해왔다. 롤링스톤스의 믹 재거(79), 억만장자 투자자인 니콜라스 버르구엔(61) 등이다. 특히 알 파치노는 알팔라의 부친보다 나이가 많다. 알팔라는 부유한 쿠웨이트계 미국인 가정 출신이다.

1968년 연극으로 데뷔한 알 파치노는 최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하우스 오브 구찌’에 출연하는 등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