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내리 고꾸라진 수출… 무역수지도 15개월 연속 ‘마이너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12:12
  • 업데이트 2023-06-01 12:15
프린트
5월 수출 1년전보다 15.2% ↓
中·美 등 6대지역서 모두 감소


반도체와 대중 무역 부진이 이어지면서 올해 5월 수출이 -15.2%를 기록했다. 8개월 연속 감소로, 무역수지도 15개월째 적자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1일 발표한 ‘2023년 5월 수출입 동향’에서 5월 수출액이 522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2%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이후 8개월째 역성장이다. 2018년 12월∼2020년 1월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흐름을 보인 이래 가장 장기간 감소세다.

품목별로는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가 -36.2%로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째 마이너스 기록을 이어갔다. 자동차(49.4%)·일반기계(1.6%) 수출이 늘었지만, 반도체를 비롯해 석유제품(-33.2%)·석유화학(-26.3%)·2차전지(-4.9%) 등이 모두 줄면서 주력 15개 품목 중 13개가 일제히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중국(-20.8%), 미국(-1.5%),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21.2%), 유럽연합(EU)(-3.0%), 중남미(-26.3%), 중동(-2.6%) 등 6대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줄었다. 5월 수입액도 543억4000만 달러로 14% 감소했다. 원유(-16.2%)·가스(-20.2%)·석탄(-35.1%)을 포함한 에너지 수입액이 20.6% 감소한 데 따른 영향이 컸다.

수입액이 줄었지만 여전히 수출액을 웃돌며 수출액과 수입액 차이를 의미하는 무역수지는 21억 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지난해 3월 이후 15개월 연속 적자다. 1995년 1월∼1997년 5월 29개월 연속으로 무역적자가 난 이후로 27년 만에 가장 긴 연속 무역적자다. 올해 누적 적자는 273억4000만 달러로 늘어났다. 다만, 무역적자는 1월 125억3000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줄고 있다. 산업부는 “무역수지의 조속한 흑자전환을 위해 6월 중 ‘제3차 범부처 수출상황점검회의’ ‘디지털무역 간담회’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