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산업도 최대 35% 세액공제… 해외인재 유치 비자 혜택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12: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첨단산업 클러스터 육성 방안

서울 5조원 등 정책자금 집중지원


정부가 세액공제를 최대로 받을 수 있는 첨단전략산업기술에 바이오를 포함하는 등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를 통해 한국판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를 만든다. 클러스터 집중 육성을 위해 서울에 5조 원 등 지방자치단체에도 정책자금을 집중 지원한다.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수출전략회의에서 공개한 ‘첨단산업 글로벌 클러스터 육성 방안’에 따르면 동물세포 배양·정제기술 등 바이오 의약품 핵심기술을 개발하거나 투자하는 경우 조세특례제한법에 따른 세액공제 혜택을 받게 된다.

현재 정부는 첨단전략산업기술로 지정된 반도체·배터리·디스플레이 등의 시설투자에 대해서는 세액공제율을 대기업·중견기업 25%, 중소기업 35%로 확대 적용하고 있는데, 앞으로 바이오 산업에도 유사한 비율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데이터 기반 디지털헬스케어 산업고도화를 위해 공공의료 데이터도 개방한다.

정부는 핵심인재 유인을 지원하는 방안도 확대하기로 했다. 먼저 유망 클러스터 소재 기관이 해외 박사급 연구자를 유치할 경우 비자 혜택을 준다. 지역 클러스터 기업·연구소·대학 등 취업 외국인에게 우수인재 비자(F-2-7)를 발급할 때 가점을 주고, 현행 5단계 절차(석·박사→전문직→거주→영주→일반귀화)가 아닌 3단계 절차(석·박사→거주→영주·특별귀화)로 간소화하는 ‘패스트트랙’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 경우 이공계 석·박사 학위 취득자는 3년 만에 한국 영주권과 국적을 부여받을 수 있다.

국내·외 디지털 바이오 인재 간 교류도 추진한다. 정부는 미국 국립보건원(NIH) 및 해외 바이오 선도 대학과 연구기관에 연간 25명 안팎 인사의 2년간 연수를 지원할 방침이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