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사령탑 7년 만에 대면한다…29일 도쿄서 회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11:45
프린트
한일재무장관회의…G7회의 후속조치 등 금융·외환 협력 논의


한국과 일본 정부가 7년 만에 이달 말 재무장관회의를 개최한다.

기획재정부는 김성욱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칸다 마사토 일본 재무성 재무관과 차관급 회의를 갖고 이렇게 논의했다고 2일 밝혔다. 양국은 오는 29일 일본 도쿄에서 제8차 한일 재무장관회의를 갖기로 했다. 양국은 경제동향,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회의 후속조치 및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협력, 제3국 인프라 투자 관련 협력, 양자 및 역내 금융 협력, 세제·관세 등의 협력 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일 재무장관회의는 2006년 시작돼 이어져 오다가 2016년 8월 유일호 당시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만난 것을 마지막으로 7년 가까이 중단됐다. 2017년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2019년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얼어붙었던 결과다. 이후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스즈키 ?이치 일본 재무상은 지난달 초 인천 송도에서 회담을 갖고 한일 재무장관회의를 연내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전세원 기자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