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주머니에 발 걸린 바이든 ‘꽈당’…넘어질 때마다 경호원들도 ‘철렁’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6: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美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서 넘어져
올해 80세 고령…넘어질 때마다 건강 우려





미국 역사상 최고령 현역 대통령인 조 바이든(80) 미국 대통령이 공개적인 장소에서 또다시 넘어지는 모습을 보이며 경호원 등 보는 이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의 미 공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졸업식 행사에서 연설 후 생도들에게 졸업장을 수여하고 자리로 돌아가다 모래주머니에 발이 걸려 넘어졌다. 바이든이 쓰러진 직후 비밀경호국(SS) 소속 경호관들과 사관학교 관계자들도 깜짝 놀라며 대통령 쪽으로 뛰쳐 나갔고, 바이든 대통령은 3명의 부축을 받으며 일어났다.

주위의 도움으로 자리에서 일어난 바이든 대통령은 별다른 문제 없이 혼자서 걸어 자리로 돌아갔다. 다만 도중에 뒤돌아서 무대 주변에 있는 검은 모래주머니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모래주머니 때문에 넘어졌다’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행사에서 넘어져 사관학교 관계자의 부축을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행사에서 넘어져 비밀경호국(SS) 직원과 사관학교 관계자의 부축을 받고 있다. AP·뉴시스



이날 해프닝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별다른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공보국장 벤 라볼트는 행사 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은 괜찮다"며 "무대 위에 모래주머니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고령인 만큼 취임 후 이처럼 넘어지는 일이 생길 때마다 건강에 대한 우려를 일으켰다. 지난해 6월에는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의 케이프 헨로펀 주립공원에서 자전거에 오르다 다리가 걸려 넘어졌다. 당시에도 경호관들의 도움을 받아 일어났지만, 별다른 부상 없이 곧바로 시민 및 취재진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6월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댈러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에서 자전거를 타다 넘어져 손으로 땅을 짚고 있다. 연합뉴스·로이터



취임 후 얼마 지나지 않았던 지난 2021년 3월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하기 위해 계단에 오르다 발을 헛디뎌 넘어진 바 있다. 또 대선 후 당선인 신분이던 2020년 11월에는 반려견 ‘메이저’와 놀아주다 미끄러져 오른쪽 발목에 실금이 갔고, 한동안 절뚝이며 걸어야 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