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국, 에콰도르에 3-2 승리… U-20 월드컵 8강행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8:09
  • 업데이트 2023-06-02 09: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석현(왼쪽)이 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후반 3분 결승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이 애콰도르를 누르고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에 올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에콰도르를 3-2로 제압했다. 이영준(김천 상무)과 배준호(대전 하나티시즌), 최석현(단국대)이 1골씩을 넣었다. 한국은 2019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 올랐다.

한국은 전반 11분 이영준과 전반 19분 배준호의 연속골로 에콰도르의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36분 에콰도르의 저스틴 쿠에로에게 페널티킥으로 실점했으나, 2-1로 앞선 후반 3분 최석현이 헤딩슛으로 세번째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후반 39분 에콰도르에게 추가 실점했으나 1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한국은 오는 5일 오전 2시 30분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나이지리아와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나이지리아와 역대 전적에서 2승 2패로 팽팽하다. U-20 월드컵 무대에서도 2차례 격돌, 1승 1패를 남겼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