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대반격 개시 준비됐다…성공할 것이라고 강력히 믿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16:15
  • 업데이트 2023-06-03 1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UPI=연합뉴스



WSJ 인터뷰…“서방 무기 더 많이 확보 원하지만 몇달 기다릴순 없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그동안 임박했다는 관측이 무성했던 러시아에 대한 대반격 작전을 시작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젤렌스키 대통령이 남부 항구도시 오데사에서 이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가 성공할 것이라고 강력히 믿는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다만 “얼마나 오래 걸릴지는 모르겠다”며 “솔직히 말해 완전히 다른, 다양한 방식으로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는 최근 몇주간 러시아의 탄약고나 물자 수송로에 대한 공세를 강화해 왔다. 한동안은 봄철 해빙에 따른 진창과 서방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지연 등으로 우크라이나의 대공세가 늦춰지고 있다고 지적됐다. 하지만 최근 땅이 굳어지고 전력 보강도 이뤄지면서 대반격 작전의 조건이 갖춰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달 말에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우크라이나군이 언제 진군할지 결정했다면서 임박한 대반격을 예고하기도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전선에서 러시아 공군력이 더 강하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이는 대반격 작전에서 “다수의 병사들이 사망할 것”임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반격에서 서방이 공급하는 무기를 더 많이 확보하기를 원했지만, 여전히 우크라이나는 움직일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확실한 것들을 가지고 싶지만, 몇 달을 기다릴 수는 없다”며 우크라이나가 대반격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WSJ은 이에 대해 젤렌스키 대통령이 대반격 성공에 대한 전망을 ‘시간이 좀 걸리고 엄청난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는 경고로 누그러뜨린 것이라고 풀이했다.

김도연 기자
관련기사
김도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