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달아 본토 공격받은 러시아, 배후는 이 나라?… “하이브리드전쟁 효과 입증”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17: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의용군단 병사들이 지난달 2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동북부 수미주 러시아와의 국경 부근에서 기자회견 준비를 하고 있다. AP 뉴시스



CNN, ‘러시아 민병대’ 배후 우크라에 무게… "2014년 러 크림반도 침공 전술과 유사"


러시아가 최근 본토 접경지에서 불의의 공격을 받고 교전을 치른 가운데, 러시아 내부 동요를 꾀하는 우크라이나의 의도가 먹혀들고 있다고 미국 CNN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2일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댄 러시아 서부 벨고로드주에서 교전이 발생했다. 이틀 동안 이어진 교전 당시 장갑차 등으로 무장한 채 러시아군을 공격한 러시아인 민병대원 일부가 군복과 헬멧에 우크라이나 국기 색깔인 노랑과 파랑을 칠하고 전투에 나섰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정체를 두고 반(反)푸틴 러시아인들로 구성된 ‘러시아 자유군단’(FRL) 혹은 ‘러시아 의용군단’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들이 우크라이나 국방부 산하 정보총국(HUR)과 연계된 것은 물론 미국산 무기를 사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후에도 수도 모스크바와 러시아 본토 접경지 곳곳에 포격과 무인기(드론)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이번 공격의 배후와 관련해 언급을 자제하고 있어 추측만 무성하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러시아 서부 벨고로드의 국경 마을 셰베키노에 위치한 한 기숙사가 포격으로 불에 타고 있다. 타스 연합뉴스

CNN은 첫 교전이 작은 마을에 국한되기는 했으나, 러시아를 불안에 떨게 하는 효과는 충분히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교전의 배후에 우크라이나가 있다는 얘기다. CNN은 "국경을 넘나드는 우크라이나의 전술은 러시아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러시아의 반응으로 봐서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러시아 방송들이 본토가 공격당한는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러시아 국민들 사이에서도 공포 분위기가 조성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악의를 품은 자들이 러시아를 흔들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며 "그들이 어떤 경우에도 이런 일을 하지 못하도록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최격전지 바흐무트 점령 과정에서 공을 세운 러시아 용병단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러시아군 수뇌부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나선 것도 우크라이나로서는 의외의 수확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프리고진은 모스크바 드론 피습 때 "왜 드론이 모스크바를 때리도록 내버려 두고 있느냐"며 "젠장, 알게 뭐냐. 그냥 너희 집 불에 타버리도록 내버려 두라"고 했다.

CNN은 이번처럼 회색지대에서 벌어지는 ‘하이브리드 전쟁’(Hybrid Warfare)의 양상이 현대전에서는 종종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하이브리드 전쟁이란 군사적·비군사적 수단을 혼합해 전쟁 상대방의 혼란과 불안을 야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공격 주체가 아직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이런 모호한 전술은 공교롭게도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침공해 강제 병합할 때 효과를 거둔 전술이기도 하다. 당시 크림반도에 등장한 러시아군 차림의 병력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가게에서 어떤 군복이라도 사 입을 수 있다"며 논점을 흐렸다. 당시 러시아는 이들이 친러 우크라이나인으로 구성된 민병대라는 입장이었지만, 분쟁이 종료된 이후 크림반도 내에 러시아 정규군이 진격했던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과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극단적 인종차별 정책인 아파르트헤이트를 고수했던 정권이 1970∼1980년대 잠비아, 짐바브웨, 모잠비크 등 이웃 국가들을 공격할 때에도 유사한 방법을 썼다고 CNN은 소개했다. 반군으로 위장한 병력을 투입해 상대국 내부에 혼란을 야기했다는 것이다.

CNN은 "우크라이나로서는 러시아인이 대신 러시아를 공격하도록 만드는 것이 주효한 방법일 것"이라며 "현재와 같은 러시아의 반응은 우크라이나에서 수행 중인 군사작전은 물론 자국 정치 상황마저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