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병 휘두른 손님 320차례 때려 사망케 한 주점 직원… 2심서도 ‘중형’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19: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재판부, 1심 ‘징역 12년’ 유지… "폭행 거듭하며 흥분…죽을 수 있다고 충분히 인식"

영업시간을 넘겨 술주정을 부리던 손님을 320여 차례 폭행해 살해한 주점 직원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부(이창형 이재찬 남기정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45)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서울의 한 라이브카페에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8월20일 오전 B(당시 54세)씨를 약 2시간 동안 320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두 사람은 2020년부터 알고 지냈다. 사건 당일에도 두 사람이 함께 술을 마시다 다툼이 발생했고, B씨가 먼저 맥주병으로 A씨의 얼굴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당시 누적된 피로와 음주 등의 영향으로 온전한 상태가 아니었고, 피해자를 때렸다는 인식만 있었을 뿐 살해하려는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A씨가) 맥주병으로 폭행당하자 피해자를 제압한 뒤 점차 폭행의 강도가 강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언제부터 살인의 범의로 폭행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적어도 폭행을 거듭하면서 흥분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으로 나아갔다고 보기에는 충분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또 "피고인은 오전 8시께 업주와 통화하며 ‘피투성이’, ‘만신창이’라고 설명하며 피해자가 사망할 수 있다는 사정을 충분히 인식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 이후로도 머리 등을 지속해 폭행하고 몸 위에 올라타 목 부위를 눌러 앉았다"고 덧붙였다.

A씨 측은 형량이 너무 무겁다고 주장하기도 했으나, 재판부는 "술에 취해 방어 능력을 상실한 채로 치명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피해자를 구호하지 않았고 반성하지 않는다"며 이를 기각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