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우크라, 즉시 휴전 후 한반도식 DMZ 설치?… 인니 제안에 우크라·서방 강력 반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22: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방공망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수도 키이우에서 러시아의 샤흐드 공격용 드론을 공중 요격하고 있다. AP 뉴시스



샹그릴라 대화에서 휴전 놓고 공방… 우크라 "러시아 계획 같다"


세계 주요국 안보 수장들이 참가한 싱가포르 아시안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3일 인도네시아가 제안한 우크라이나 전쟁 휴전 방식을 둘러싸고 공방이 벌어졌다.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양국이 현 상황에서 휴전하고 비무장지대(DMZ)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양국 군이 현재 위치에서 각각 15㎞ 후방으로 철수한 뒤 유엔 측 평화유지군을 배치하고, 추후 분쟁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묻는 투표를 하면 된다"며 이 같이 제안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비무장지대(DMZ)를 통해 남북한이 70년간 평화를 유지해왔다며 한반도 사례를 언급하면서 "무고한 사람들의 죽음과 엄청난 파괴가 발생하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회의에 참석한 올렉시 레즈니코우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이 같은 제안에 "인도네시아가 아니라 러시아의 계획처럼 들린다"며 즉각 반발했다. 그는 "우리는 이 전쟁에서 승리해야 하며, 그 후에 러시아 정권이나 새로운 지도자와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도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평화를 가져와야 한다. 그러나 그것은 진정한 평화이지, 항복을 통한 평화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항복의 평화, 더 강한 자의 평화를 원치 않기 때문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를 지원해 온 서방국들은 러시아가 침공으로 강제 병합한 영토를 인정하는 휴전안에 반대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2일 핀란드에서 "현 상황을 동결하고 푸틴(러시아 대통령)의 영토 점령을 굳히고, 다시 무장해 또 공격할 수 있게 하는 휴전은 정의롭고 지속 가능한 평화가 아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도 종전 조건으로 DMZ 설치 필요성을 제기했지만, 현재의 전선이 아닌 전쟁 전 국경이 대상 지역이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고문은 지난달 29일 트위터에 전후 체제에서 러시아의 공격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면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접경 지역에 100~200km 폭의 DMZ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