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돼지피 성모상 논란에 “성모 발현, 항상 진짜는 아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07: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 연합뉴스



"성모 발현이 항상 진짜는 아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4일(현지시간) 종교 프로그램에서 ‘돼지 피’ 조작논란에 휩싸인 ‘피눈물 성모상’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교황은 이날 방송된 이탈리아 공영 방송 라이(RAI)의 종교 프로그램 ‘당신의 모상대로’(A Sua immagine)에 초대 손님으로 나와 최근 조작 논란에 휩싸인 ‘피눈물 성모상’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교황은 "성모 마리아는 결코 자신에게 관심을 끌지 않는다"며 "나는 손가락으로 예수를 가리키는 성모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그는 "성모 신심 그 자체에만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성모 발현은 성모 마리아가 초자연적인 방법으로 나타나는 현상을 말하며 가톨릭교회는 세계 여러 곳에서 나타난 성모 발현을 인정하고 있다.

이탈리아 로마 북부 브라치아노 호숫가에 있는 트레비냐노 마을에서는 피눈물을 흘리는 성모 마리아상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마리아 주세페 스카르풀라라는 여성은 자신이 성모 발현을 목격했다면서 "성모상이 피눈물을 흘리며 내게 메시지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문을 들은 신자들은 수년간 매월 3일 피눈물 성모상을 보고 스카르풀라를 통해 성모의 메시지를 듣기 위해 이곳으로 몰려들었다. 순례자들은 대부분 심각한 질병을 치료하고 싶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곳을 찾았다.

그런데 최근, 이 피눈물이 실제로는 돼지 피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순례자들에게서 수년간 기부금을 받아오던 스카르풀라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돌연 자취를 감췄다.

이 지역을 관할하는 마르코 살비 주교는 신자들에게 성모 발현 월례 모임에 참석하지 말 것을 권고했고, 사제들에게도 이 사건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2013년 도자기 회사를 운영하다 파산 사기로 2년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스카르풀라는 지난 5년간 성모 발현 행사를 주최해왔다. 이번 방송은 생방송이 아닌 사전 녹화분으로, 촬영은 한 주 전에 이뤄졌다고 교황청 관영 매체 ‘바티칸 뉴스’가 전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