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학생한테 맞는 미국 교사 늘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12: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P 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대면 수업이 재개된 뒤 학생에게 맞는 교사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이 보도한 위험관리 서비스 업체 갤러거 바셋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한 학년 동안 미국 내 학교 2000곳에서 폭행 관련 산재 보상 청구 건수는 1350건으로 5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산재 청구액도 평균 6700달러(878만 원)로 2018~2019학년도보다 26% 증가했다. 갤러거 바셋의 공공 부문 담당자인 그레그 맥케너는 "폭행 관련 산재 청구가 5년 내 가장 높은 빈도와 심각성, 복잡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지난 1월 버지니아주 뉴포트뉴스에서는 수업 중 6살짜리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쏜 총에 맞아 교사가 다치는 일이 있었다. 총을 쏜 학생의 어머니는 아동 방치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지난 3월에는 콜로라도주 덴버의 이스트 고등학교에서 행정직원 두 명이 17살짜리가 쏜 총에 맞아 다쳤다.

네바다주 워쇼 카운티의 딜워스 중학교에서는 작년 12월 한 영어 교사가 비상구 문을 통해 몰래 들어오는 학생 3명에게 돌아가라고 했다가 학생들에게 욕을 들었다. 이어 학생들은 비키라며 교사를 밀쳤고 교사는 얼굴을 사물함에 부딪혀 바닥에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이 학교 또 다른 교사는 이번 학년 동안 지난달 중순까지 20건 이상의 싸움을 말렸다고 한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