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지지율 정상 아냐…난 할말 하는 스타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09:33
  • 업데이트 2023-06-05 10: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MBC 유튜브 화면 캡처



“취임 1년, 지지율 60%는 돼야…집권 초 인사청문회 때 나타난 흠결 때문”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통령 취임 1년쯤이면 60%선 지지율을 보여야 하는데 지금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40%선 안팎으로 “정상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이는 집권 초기 장관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 때 나타난 여러 흠결로 초반 지지율에 탄력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그 누구앞에서라도 할 말은 하는 사람이라고 밝혀 앞으로도 계속 여야 정치권과 사회를 향해 쓴소리를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홍 시장은 지난달 31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지금 윤 대통령 지지율은) 보통 이때 다른 대통령에 비교하면 정상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도 한 60% 정도 유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고 난 뒤에 계속 내려갔다”며 취임 1년무렵엔 60%선, 최고점을 찍는 것이 일반적 패턴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 지지율에 역대 대통령 지지율 추이와 다른 까닭에 대해선 “집권 초기 인사청문회 때문에 멍들기 시작, 너무 고생한 탓”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당선되고 한 두 달 기간인 인수위 때 총리하고 내각 임명을 다 할 수 있고 인사 청문 요청을 할 수 있다”며 “대통령 취임할 때 같이 취임을 해 버려야 한다”고 대책을 제기했다.

즉 “인수위 때 차라리 인사청문회 문제가 돼서 부적격자를 걸러내 버리고 새로 임명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것으로 이렇게 되면 장관 인사청문회로 인한 국민 실망은 물론이고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는 걸 막을 수 있다고 했다.

홍 시장은 2027년 21대 대선출마 여부를 묻는 물음에 “지금은 대구 시정만 한다. 연말쯤 되면 거의 세팅이 되지 않을까. 올해 말까지는 고생 좀 하고 내년부터는 좀 편하지 않을까 싶다”며 대구시정에 전념키 위해 다른 생각할 틈 없다며 확답을 피했다.

다만 정치계를 향한 쓴소리를 계속할 것인지에 대해선 “나는 내 생각 숨기고 살지 않는다. 나는 하고 싶은 말을 참고 살지도 않았다”라며 “누구 앞에서라도 한다”고 야당이든 여당이든 심지어 대통령실이든 잘못한 일이 있다면 바른소리를 하겠다고 했다.

홍 시장은 최근 김기현 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의 유약함을 비판, 김 대표가 “지방자치행정을 맡은 사람은 이에 전념했으면 좋겠다”,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이 “불만을 표시하는 건 이 정도로 충분하다”는 등의 반격을 받은 바 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