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 기존 발사장서 새 움직임 관측”…VOA “2차 발사 준비 여부 주목”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21: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 연합뉴스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관측됐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국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지난 3일 촬영한 사진을 분석한 결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로켓을 수직으로 세워 발사대에 장착시키는 역할을 하는 조립 건물이 발사 패드 중심부로 이동했다.

지난달 29일 위성사진에선 해당 건물이 갠트리 타워(발사대) 바로 옆에 위치해 있었는데, 이번에는 갠트리 타워에서 약 100m 떨어진 지점으로 위치를 옮긴 모습이 찍힌 것이다.

VOA는 "현재로선 이동식 조립 건물이 움직인 배경이나 건물 안에 로켓 등 우주발사체가 들어있는지 등은 알 수 없다"면서도 "북한이 2차 발사를 공언한 상황에서 서해위성발사장의 핵심 시설이 움직임을 보인 것은 주목할 만한 변화"라고 짚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31일 기존 발사장에서 동쪽으로 약 3km 떨어진 새 발사대에서 정찰위성을 발사했다. 당시 발사는 실패로 끝났는지만 북한은 ‘가급적 빠른 기간 내에 제2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며 추가 발사를 예고한 바 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지난 4일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포함한 주권 국가의 모든 합법적 권리를 행사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1차 발사가 이뤄진 새 발사대에선 별다른 움직임이 관측되지 않고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