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 부사관이 “자아 없애라”며 병사들 전선으로 목 졸라 기절 직전까지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22: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군 수사당국 조사 중…"병 여친에 성적 농담도"
해병대, 6월 병영문화혁신 특단의 달 지정, 재발방지책 수립



해병대 부사관이 병사들의 목을 조르는 등 가혹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군 수사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5일 해병대에 따르면 최근 인천의 해병대 2사단 예하 부대에서 일부 병사가 부사관 A 씨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했다는 내용의 의혹이 제기됐다.

처음 문제를 제기한 한 병사 부모는 "부사관이 부대 병사들의 목을 여러 차례 팔이나 전선으로 졸랐다"며 "가혹 행위로 병사들이 기절 직전까지 가거나 의식을 잃을 뻔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같은 부사관이 ‘자아를 없애라’라고 폭언을 하거나 병사 여자친구에게 연락해 성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는 의혹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는 이날 해당 부대에서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된 사실을 파악했으며 군사경찰이 A 씨와 피해를 주장한 병사들을 상대로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해병대 2사단 관계자는 "군사경찰이 이제 막 조사를 시작한 단계로 추후 결과에 따라 피해를 주장하는 병사 수가 달라질 수 있다"며 "사실관계가 파악되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해병대 측은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병영문화 혁신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특히 6월 한달을 병영문화혁신 특단의 달로 지정해 전 부대 대상으로 세밀한 진단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