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동남부서 격전…NYT·WP “대반격 시작된 것으로 평가”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19: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바흐무트 인근에서 이동하는 우크라이나군. AP연합뉴스

러시아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남부와 동부에서 격전이 벌어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은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이 시작된 것으로 평가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6일(현지시간)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남부 도네츠크주에서 우크라이나군의 또 다른 대규모 공격을 저지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오전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도네츠크주에서 독일제 레오파르트 전차 8대를 포함한 탱크 28대를 파괴했다고 주장하며, 도네츠크주에서 우크라이나군 병력의 총손실이 1500명이 넘고 탱크 28대 외 장갑차 109대도 파괴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군이 지난 4일 도네츠크주의 5개 전선에서 6개 기계화 대대와 2개 전차 대대를 동원해 대규모 공세를 시작했지만 러시아군이 저지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군 대변인은 5일 러시아 국방부 발표에 대해 "우리는 그러한 정보가 없고 어떤 종류의 가짜에 대해서도 논평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서 파괴되는 군사차량들. 로이터연합뉴스

다만 우크라이나는 일부 지역에서 공세적 행동으로 전환했다고 인정하면서, 동부 바흐무트에서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CNN 등에 따르면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부 차관은 5일 텔레그램을 통해 "군이 동부전선에서 공격을 수행하고 있고, 바흐무트 주변에서 여러 방향으로 전진했다"고 밝혔다. 말랴르 차관은 바흐무트 북부 오리호보-바실리우카 정착지와 파라스코우이우카에서 200∼1600m, 남서부 이바니우스케와 클리쉬우카 주변에서 100∼700m 일대를 탈환했으며 러시아군은 방어 태세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바흐무트뿐 아니라 우크라이나군의 공세가 여러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오늘은 우리 군대에 성공적인 날"이라고 자평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이날 화상 연설에서 "군이 우리가 기다리던 소식을 전했다"며 "모든 전사에게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우크라이나가 대반격 개시를 부인하고 있지만, 미국 내부에서는 대반격 징후가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관리들이 군사위성으로 우크라이나군 활동이 증가한 것을 적외선으로 감지했다면서, 우크라이나군의 대반격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도 일부 미 관리들이 대반격이 진행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이 기갑부대로 적진에 침투하는 전통적 작전과 다르게 서방의 지원으로 훈련받은 현대 기동전이나 러시아 본토 내 사보타주 및 공작 활동 등 새로운 방식으로 전개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국경과 인접한 러시아 본토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정권에 반대하는 친우크라이나 성향 러시아 민병대가 연일 포격에 나서고 있다.

독일 dpa 통신에 따르면 반(反)푸틴 러시아인들로 구성된 ‘러시아 의용군단’(RVC)은 5일 러시아 서남부 벨고로드 지역의 노바야 타볼잔카 마을을 차지했다고 주장했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