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 추념식서 이재명 찾아간 전 천안함장 “이래경 막말 항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16: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최원일 전 함장 "만남 제의 기다리고 있다"… 李 대표, 답 없이 고개만 끄덕끄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6일 현충일 추념식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의 항의를 받았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직후 이 대표가 있는 자리로 찾아갔다. 최 전 함장은 전날 민주당 이래경 혁신위원장이 ‘천안함 자폭’ 등의 막말 논란으로 임명 9시간 만에 낙마한 사태를 언급하며 이 대표에게 항의한 뒤 면담을 요청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 항의하고 만나자고 했다"며 "만날 약속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최 전 함장의 만남 제의는 천안함 폭침과 관련한 천안함 생존 장병 모독 등 민주당 내부에서 끊임없이 명예훼손과 음모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이 대표가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한다.

현장에 있던 한 참석자는 "최 전 함장이 이 대표에게 5분 정도 이야기를 했고, 이 대표는 가끔 고개를 끄덕끄덕하며 거의 듣기만 했다"고 전했다. 추념식에서 이 대표 옆자리에 앉았던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행사 직후 천안함 최원일 전 함장께서 이재명 대표에게 다가가 ‘이야기할 것이 있으니 좀 만나자’고 말하는 장면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고 썼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