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청년 3500명 모여 “현 세상의 갖은 유혹 이겨낼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18:16
  • 업데이트 2023-06-07 00:07
프린트
초교파적 성령축제 ‘2023 THSF’ 6일 서울서 열려
이영훈 목사 설교 “은둔형 외톨이 24만 여명 현실
예수님이 온 인류의 유일한 산 소망이자 구원의 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초교파적 성령축제인 ‘THSF(The Holy Spirit Festival) 2023’에 참가한 기독 청년들이 세상의 거짓 유혹에 빠지지 않고 믿음의 길을 가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기독 청년들의 성령축제에서‘예수 나의 참 소망’을 주제로 설교하고 있다.

기독교를 믿는 청년들의 초교파적 성령축제 ‘2023 THSF(The Holy Spirit Festival)’가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를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모인 3500 명의 기독 청년들은 코로나 이후 영적 침체에 빠진 청년세대를 위해 성령의 강력한 역사를 갈망하는 기도와 찬양, 메시지 등을 나눴다.

이날 축제는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 황선욱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목사의 설교에 이어 가수 선예의 찬양과 간증을 비롯해 헤리티지 매스콰이어, 빅콰이어, 마커스 위십, 팀조수아 찬양팀 등이 인도하는 찬양으로 진행됐다. 또 가수 진주, 팝페라 아티스트 류하나 씨, 우미쉘 목사, 버스킹 사역자 강한별 씨의 찬양 등이 펼쳐졌다.

이영훈 목사는 이날 베드로전서 1장 3절을 본문으로 ‘예수 나의 참 소망’을 주제로 설교했다. 20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 사건을 예로 들며 “오늘 우리 사회에는 죄와 절망에 빠져 은둔형 외톨이로 살아가는 청년들이 24만 4000명이 되는데 세상에서 아무런 꿈과 희망을 찾지 못한 탓”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예수님은 온 인류의 유일한 산 소망이자 구원의 길”이라며 “그리스도인으로서 세상에 살다 보면 많은 유혹과 도전과 시험이 다가오고 환란과 핍박도 당하지만 예수님이 세상을 이겼다고 선포하신 소망의 말씀을 듣고 담대하게 승리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또 성경에 등장하는 욥, 요셉, 모세 등의 삶을 소개하며 “그들이 모두 고난을 겪었으나 하나님 앞에서 더 믿음이 굳세짐으로써 궁극적으로 잃은 모든 것을 회복하고 축복의 길로 인도하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축제에서는 기독 청년들의 다짐들이 이어졌는데, 마약·도박·음란·알코올 동성애 등 모든 중독의 유혹을 거부하는 믿음의 청년이 되도록 기도하는 내용이었다. 이들은 저출산 문제 등이 심각한 이 사회에서 아름다운 가정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며 힘쓰는 청년이 되겠다고 다짐하며, 세상을 어지럽히는 거짓 뉴스에 반응하지 않고 온라인상에 선한 영향을 미치는 청년이 되도록 기도했다.

가수 선예는 이날 ‘나의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 ‘광야를 지나며’ ‘어둔날 다 지나고’ ‘시간을 뚫고 다시 일어나’ 등의 찬양과 함께 자신이 고통스러웠던 시기에 찾아왔던 그리스도의 사랑을 간증했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초교파 청년들의 성령축제 ‘THSF’는 이미 지난 15일부터 26일까지 매일 특별집회를 연 바 있다.

장재선 선임기자
장재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