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주재 북한 외교관 아내와 아들 실종...탈북 가능성 제기”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08: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외교관의 아내와 아들이 최근 실종됐다. 이들이 탈북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지난 4일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외교관의 가족인 김금순(43) 씨와 아들 박권주(15) 군이 실종됐다며 이들은 북한 총영사관에 파견된 무역대표부 소속 직원 박모 씨의 아내와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북한 총영사관 측은 이들과 연락이 닿지 않자 러시아 당국에 신고했고, 관련 내용이 실종자 전단에도 게재됐다.

김 씨와 아들 박 군은 4일 총영사관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넵스카야 거리’에서 택시를 내린 뒤 연락이 끊겼다. 당시 이들은 전화기를 소지하지 않은 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관 신분인 남편은 사라진 가족들과 함께 움직이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도 6일 사라진 모자의 얼굴이 인쇄된 실종 전단을 공개하면서 행방이 묘연하다고 보도했다.

RFA는 이들 모자가 북한과 러시아의 국경이 다시 개방되기 전 탈북을 감행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블라디보스토크를 최근 방문했던 강동완 동아대 교수는 RFA에 "러시아에서는 북한 국경이 열려 러시아와 북한 사이의 항공편이 열린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된다면 북한 노동자나 외교관 가족들은 북한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은데 만약 탈북을 감행했다면 북한을 벗어날 기회가 지금밖에 없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2016년에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와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소속으로 나와 있던 외교관이 탈북하기도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