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불법 촬영 골프장 사장 아들, 미성년자 성매매와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3: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미성년자 성매매 등 VVIP 성매매 51차례…케타민, 엑스터시 투약 혐의 등 추가
불법 촬영 혐의로 1년 10개월 형 받고 복역 중


성관계 불법 촬영 혐의로 실형을 확정받은 유명 골프장 리조트 회장의 아들이 미성년자 성매매·먀약 투약 등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1부(부장 김은미)는 7일 A 골프장 리조트 이사 권모(40·미국 국적) 씨와 비서 등 5명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31일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권 씨는 2017∼2021년 68차례에 걸쳐 성관계 장면 등을 불법 촬영해 소지하고, 2013∼2016년 촬영된 30여 개의 불법 촬영물을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학생·모델지망생 등을 상대로 한 이른바 ‘VVIP 성매매’를 포함해 모두 51차례 성매매를 하고, 2021년 10월에는 미성년자를 상대로 2차례 성매매한 혐의도 있다. 권 씨는 범행 과정에서 케타민, 엑스터시 같은 마약류까지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 씨의 범행 뒤에는 비서와 성매매업자들의 조력이 있었다. 권 씨의 비서 장모(22) 씨는 권 씨에게 미성년자 성매매를 알선해준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또 다른 비서 성모(36) 씨는 2021년 10월 권 씨와 함께 엑스터시를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기소됐다. 성매매업소를 운영한 김모(43) 씨와 차모(26) 씨는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권 씨 등 성매매를 원하는 남성들에게 유흥주점 종업원 등 여성을 소개해준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2021년 12월 권 씨를 불법촬영 등으로 구속기소 한 검찰은 나머지 사건을 송치받은 뒤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등 보완수사를 벌여 권 씨 등의 추가 범행을 확인했다. 검찰은 권 씨에게 ‘VVIP 성매매’를 알선한 업자 김 씨를 구속기소 하는 한편, 앞서 형이 확정된 권 씨 등 나머지 4명은 불구속기소 했다. 권 씨는 지난해 6∼11월 자기 집에서 피해 여성 37명의 성관계 장면 등을 비서에게 몰래 촬영하게 한 혐의로 지난 4월 징역 1년 10개월을 확정받아 복역 중이다. 이 범행에 가담한 비서 성 씨와 장 씨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

정선형 기자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