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번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명예훼손 혐의로 황희석 전 최고위원 송치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7: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석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자료 사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황희석(56)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또 기소될 위기에 처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황 전 최고위원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오는 8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황 전 최고위원은 2020년 4월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나가 "이 사람(‘채널A 사건’ 제보자)이 채널A 기자를 만났고, 채널A 기자가 허위 진술을 요구하고 그러지 않으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 아주 심각한 위협을 가할 것처럼 말한 것은 분명한 팩트"라고 발언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과 유튜브 채널 ‘정봉주tv’, ‘김용민tv’ 등에 출연해서도 같은 취지로 말했다.

이 전 기자는 이런 내용이 허위 사실이라며 황 전 최고위원과 최 의원을 2021년 11월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달 말 최 의원을 수원지검에 송치하고 황 전 최고위원은 관할인 강동경찰서로 넘겼다.

황 전 최고위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이른바 ‘노무현재단 계좌 추적’ 의혹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받고 있다.

1심은 지난 2일 "피해자의 사회적 성과를 매우 저하시키는 악의적이거나 경솔한 공격"이라며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 황 전 최고위원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전수한 기자
전수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