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만배, 화천대유 사업자 선정 전부터 ‘박영수가 보증금 5억 낸다’ 말해”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1:59
프린트
檢, 관계자 소환조사 진술확보
“朴이 화천대유 사업 뒤봐줬다”

주중 양재식·박영수 소환 전망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로비 대상인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영수 전 특검이 화천대유 사업을 뒤에서 봐주고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5년 3월 화천대유가 대장동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기 전부터 박 전 특검이 협약 체결 보증금 5억 원을 내주기로 약속한 정황도 확인했다.

7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최근 대장동 개발업자와 은행권 관계자를 소환해 “2015년 3월 27일 화천대유가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대장동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기 1주일 전 하나은행 측이 사업협약 체결 보증금 5억 원 마련 방안을 물었고, 김 씨가 박 전 특검이 내줄 것이라고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박 전 특검은 대장동 개발 사업의 가장 정점에 있고, 화천대유 사업을 뒤에서 모두 봐주고 계신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2015년 4월 3일 박 전 특검 계좌에서 김 씨 계좌로 5억 원이 입금된 사실도 확인했다. 수사팀은 박 전 특검과 김 씨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 보증금 마련 방안 등을 긴밀하게 논의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박 전 특검 측이 대장동 개발 업자들에게 먼저 청탁의 대가를 요구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2014년 11월 박 전 특검 측이 대장동 사업 컨소시엄 구성을 돕는 대가로 200억 원 상당의 땅과 건물 등을 요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 전 특검 측근인 양재식 변호사가 먼저 민간업자들에게 “박 전 특검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냐”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중 양 변호사와 박 전 특검을 차례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할 방침이다. 박 전 특검 측은 “지인의 부탁으로 김 씨에게 5억 원을 송금했을 뿐 어떠한 청탁도 오간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염유섭 기자 yuseoby@munhwa.com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