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석 BPA 사장, 대만 3개 선사 대상 부산항 세일즈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0: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항만공사(BPA)는 강준석 사장이 6월 6~7일 양 일에 걸쳐 대만 주요 선사를 방문해 부산항 이용 증대를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BPA 제공


부산항만공사(BPA)는 강준석 사장이 6월 6~7일 양 일에 걸쳐 대만 주요 선사인 에버그린(Evergreen,세계 6위)과 완하이(Wan Hai,세계 11위), 양밍(Yang Ming,세계 9위) 본사를 방문해 부산항 이용 증대를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항은 코로나 사태 이후 글로벌 물류 대란, 중국 주요 도시 봉쇄, 러·우 사태 장기화,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전 세계 해상 컨테이너 교역량 감소 등으로 20 22년에는 전년 대비 2.8% 감소한 2207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했다.

올해는 중국의 리오프닝, 부산항을 동북아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는 세계 최대 선사의 환적 물동량 증가 등으로 인해 2023년 4월 누계 기준 전년 대비 2.3%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 연말 부산항 최초 완전 자동화 터미널 개장을 앞두고 부산항의 안정적인 물동량 공급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이번 대만 주요 선사 방문에서 강 사장은 해당 선사들의 지속적인 부산항 이용에 감사를 표하고, 일본 화주들의 부산항 환적 운송 증가 및 잠재력, 부산항의 피더 네트워크를 활용한 북중국 물동량 환적현황 등 부산항의 주요 교역국인 일본과 중국에 대한 BPA의 물동량 유치 노력에 관해 상세히 설명했다. 향후 선사의 신규 일본 화주 유치 가능성에 대해서도 뚜렷하게 각인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만 3개 선사는 작년 개장한 부산항 신항 6부두를 중심으로 2022년 6월부터 남미노선을 신설했다. 현재 해당 노선은 다른 선사들과의 공동 운항을 통해 투입되는 선대가 갈수록 확대되는 등 부산항의 남미 노선 물동량 증가와 신규 터미널 물동량 공급 안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대만 선사들의 남미 노선 신설은 2019년 BPA의 대만 선사 방문 이후 3년에 걸친 상호 정보공유 및 상시 소통을 통해 맺은 결실로, BPA의 대(對)선사 마케팅의 대표적인 성과 사례라고 BPA 측은 평가했다.

대만 선사들은 부산항이 동북아시아 최대 환적 허브 항만으로서 경쟁력이 우수하고 글로벌 해상 물류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 지속 가능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신항뿐만 아니라 북항 역시 인트라 아시아 서비스의 모항으로서 경쟁력을 꾸준히 갖춰 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 글로벌 탈 탄소 대응과 관련해 향후 항만의 친환경 연료 공급 능력이 기항지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강 사장은 정부 및 액화화물의 허브 항만인 울산항과의 협력을 가속화해 친환경 연료 보급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선사들은 2032년까지 공급 예정인 진해 신항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부산항이 전 세계 선사들이 최우선으로 투자를 고려하는 허브 항만인 만큼 향후 외국적 선사들도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강 사장은 "이번 대만 선사 방문은 부산항이 일본과 중국의 환적 물동량을 어떻게 전략적으로 유치를 하는지 그 노력을 보여주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대만 선사들이 부산항의 경쟁력을 다시금 인식해 부산항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노선 확충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