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상민 “李대표 부정적 이미지, 당에 전가돼…사퇴가 혁신의 첫걸음”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09:36
  • 업데이트 2023-06-08 09: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5선 중진의 이 의원 “李, 러더십 상당한 훼손
총선 등에서 당의 간판으로 나서기엔 부적절”
‘기승전 李 사퇴’ 요구는 ‘부적절’ 반론에도
“당의 부조리·여러 문제 응축 부분이 李“ 반박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의 이상민 의원은 8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그런 부정적 이미지가 당에도 전가돼서 그대로 큰 먹구름이 되고 있고 부담이 되고 있다”며 이 대표의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이 대표가 왜 물러나야 되는냐’는 질문에 “이 대표 본인이 여러 개의 사법적 의혹을 받고 있고 또 수사도 받고 있고 재판도 여러 개가 예상이 되고 있다. 대표직을 수행하기가 사실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 본인의 문제 뿐만 아니라 최근 당에서 벌어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김남국 의원의 ‘코인 논란’에 대한 이 대표의 대응도 문제 삼았다. 그는 “지도부로서의 과단성 있는 그런 대응이 기민하게 있었어야 되는데 그냥 엉거주춤 또는 강제 수사권이 없어 조사를 못한다는 등등의 아주 석연치 않은 이유 등으로 굉장히 우왕좌왕”이라며 “국민들이 볼 때 공당으로서 이런 일이 있었을 때 제대로 된 그런 과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한데 대응도 제대로 못했고, 그런 것들이 이 대표 본인의 문제로부터도 비롯되기도 하고 또 여러 가지 복잡한 사정 때문에 당을 이끌고 나갈 리더십에 상당한 훼손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상황이 향후 내년 총선 등에서 민주당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를 거론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그런 점에서 앞으로 또 총선도 있고 (이 대표가) 당의 간판으로 나서기에는 지금 이 상황이 매우 적절치 않다”며 “그런 점에서 본인이 ‘억울하다’고 무고함을, 그 억울한 사법적 의혹 부분은 본인이 밝히도록 하고 당은 그로부터 벗어나서 민생에 집중해서 국민들로부터 제대로 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당을 위해서나 본인을 위해서나 또는 국민 정치를 위해서나 다 그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낙점 9시간여 만에 민주당 혁신위원장에서 낙마한 이래경 (사)다른백년 이사장 사태도 이 대표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이 의원의 지적이다. 그는 “얼마나 결부됐다고는 판단하기 어렵지만 이번에 혁신위원장 인선 건도 결정적인, 치명적인 잘못을 범한 것”이라며 “이거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말하자면 이 대표 체제의 결함과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혁신위를 띄웠지 않느냐”며 “그러면 그 혁신위원장과 혁신위 위원들은 제대로 된 적임자들을 구성토록 해야 되는데 이번에 논란에서 봤듯이 불과 9시간 만에 스스로 사퇴했듯이 정말 인선이 큰 결함이 있었던 것이고 또 엉망진창이라고 국민들이 볼 정도이니까 더 이상 혁신위를 얘기하기도 무색할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 본인이 직접적으로 결정하고 추천받고 그에 이르는 과정에 그리고 또 결과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그 이후에 대응하는 조치에 총체적인 잘못이 있기 때문에 책임을 져야 된다”고 덧붙였다.

친명(친 이재명)계 등 일각에서는 ‘기승전 이재명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반론도 나온다. ‘이재명을 공격하는 게 혁신이냐’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 의원은 오히려 “이 대표가 물러나는 게 혁신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의 분란, 당의 부조리 또 여러 가지 문제를 응축하고 있는 부분이 이 대표이기 때문에 이 대표가 이 상황에서 뒤로 물러서는, 퇴진하는 것만이 당의 부조리를 제거할 수 있고 당이 혁신해 나아갈 수 있는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