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논란’ 김남국, 국힘 김성원·장예찬 고소…“악의적 발언 용납 어렵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1: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코인 논란’이 제기된 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곽성호 기자



김남국 의원실 전날 오후 고소장 제출
"의원 된 후 누군가 고소한 적 없지만
김·장은 정치인 지위…발언 책임져야"
고소 대상 발언은 상세 언급하지 않아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거래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이번 논란에 대해 각종 발언을 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과 장예찬 최고위원을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김남국 의원실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최소한의 근거도 없이 허위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단정 짓고 악의적 발언을 일삼는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의원실은 전날 오후 김 의원과 장 최고위원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의원실은 이번 고소에 대해 "김남국 의원은 국회의원이 된 이후 지금껏 단 한 번도 누군가를 고소한 적이 없다"며 "정치인을 향한 의혹 제기와 비판은 자유롭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부 보도에 한해 고소 대신 언론중재위원회에 중재 신청을 한 것도 그 맥락"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성원 의원과 장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정치인이라는 지위에 있는 만큼 자신들이 한 발언의 책임을 져야 할 위치에 있다"며 "너무나 악의적이고 터무니없는 주장들을 반복해 부득이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 차례 밝혀왔듯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 투자에는 어떠한 불법이나 위법이 없었다"며 "향후 검찰 수사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윤리특위) 자문위원단의 조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의원실은 이날 김성원 의원과 장 최고위원의 어떤 발언들이 명예훼손에 해당해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