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코인 전수조사 비동의 시엔 “공천 주지말아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21: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정계서 ‘김남국 코인’發 가상자산 논란 촉발
"국회의원·국무위원까지 확대 전수조사해야
불법적으로 이런 일 한 사람, 정치권서 퇴출"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코인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 사태와 관련, 국회의원의 코인 전수조사에 의원 개개인의 동의서가 필수라는 지적에 대해 "만약에 거기에 여당의원이 있다면 당연히 처벌받고 공천 주지 말아야 한다, 정계 은퇴해야 된다"고 8일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권익위원회에서 만약 전수조사를 하려면 의원 개개인의 동의서가 필수인데 지금 국민의힘 같은 경우에는 입장을 안 밝히고 있다고 한다’는 질문에 "(코인 보유·거래 여부를)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또 ‘본인이 먼저 동의서를 권익위에 제출하면서 깃발을 드시는 건 어떠냐’는 질문에도 "좋다. 당장 오늘이라도 저는 그럴 용의 있다"며 "저는 지금까지 평생 단 한번도 (가상자산을) 소유하거나 여기에 대해서 거래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김남국 의원 논란으로 인해 제기된 가상화폐 문제에 대해 이날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김 의원 논란을 어떻게 지켜봤느냐는 질문에 "이것은 젊은이들의 피를 빨아먹는 일이고, 있으면 안 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표현으로 보자면 이것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 털어먹기’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젊은이들이 분노할 일이다.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에 피해액이 5조 원에 달한다는 그런 통계도 봤다"며 "여기에 적극적인 젊은이들이, 자산이 없는 사람들이 5조 원이 날아가 버렸으면 이건 국가적인 재앙이다. 그래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그냥 이렇게 넘어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또 김 의원 논란을 계기로 정치인들의 가상자산 보유 문제를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다. 안 의원은 "요즘 걱정이 되는 것이, 이렇게 중요한 문제가 서서히 덮이고 있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는 우선은 전 국회의원, 그리고 국무위원들까지 확대해서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 결의안만으로는 안 되고 강제로 해야 되고 그리고 처벌 규정까지 신설을 해야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전 거래 내역들을 파악하는 것은 동의서를 받으면 가능하다"며 "그래서 이런 일들이 절대로 생기지 않도록 이런 일을 불법적으로 한 사람들은 아예 평생 정치권에서 퇴출되도록 깨끗한 정치를 만드는 것이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