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만난 中 대사 “美 승리에 베팅은 잘못...중한관계 어려움 중국 책임 아냐”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21:13
  • 업데이트 2023-06-08 22: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저녁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대중 무역 적자는 탈중국화 때문”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중한관계 어려움의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며 “한국이 중국 핵심사항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중 경쟁에서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도 했다.

싱 대사는 이날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로 이 대표를 초대해 “현재 중한관계 많은 어려움 부딪혀. 저는 이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만 문제는 중국 핵심 관심사항 중의 핵심이고 중한관계의 기초이기도 하다”며 “한국이 수교 당시 약속을 제대로 지키고 대만문제에 대한 중국의 핵심 우려를 확실하게 존중해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최근 한국의 대중무역적자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탈중국화 추진을 시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양국은 산업망 공급망이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고 이미 ‘네 안에 내가 있고 내 안에 너가 있다’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경제구조 형성했다”고 했다. 이어 “중국은 거대한 시장을 갖추고 있고 대외 개방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고 했다.

싱 대사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 처리할 때 외부 요소와의 방해에서 벗어나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했다. 그는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서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베팅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이 승리할 수 있는 이유로는 중국몽(中國夢)을 내세웠다. “중국 인민들이 시진핑 주석님의 지도 하에 중국몽이란 위대한 꿈을 한결같이 이루려는 확고한 의지를 모르면 그저 탁상공론만 할 수 있다”고 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서는 한중 양국의 공조 필요성을 적극 부각했다. 싱 대사는 “일본이 경제 이익 등을 위해 태평양을 자신의 집 하수도로 삼고 있다”며 “이것은 지극히 무책임한 행위로, 중국과 한국은 일본의 이웃국가로 자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세계 해양 생태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함께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를 최선을 다해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한국 입장에서 중국이 최대 흑자국에서 최대 적자국으로 전환되고 있어 경제가 많은 곤란에 봉착해 있다”며 “대사님께서, 중국 정부에서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