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중증외상환자 4명 중 1명만 ‘골든타임’ 내 응급실 도착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1 10:16
  • 업데이트 2023-06-11 10: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출동하는 구급차. 뉴시스 자료사진



10세 미만 어린이 중증외상환자 4명 중 1명만이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적정시간) 내에 응급실에 도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앙응급의료센터 ‘중증외상환자의 손상 후 내원 소요시간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21년 권역외상센터 응급실로 들어온 0∼9세 중증외상환자 122명 중 손상 발생 후 1시간 안에 내원한 비율은 24.6%(30명)였다. 이 중 30분 안에 내원한 환자는 9명(7.4%)에 불과했다.

중증외상은 외상적 요인에 의해 신체에 발생한 손상 중 의식상태나 혈압·호흡 등이 비정상적일 정도로 심각하게 다친 경우를 뜻한다. 통상 중증외상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골든타임은 발생 후 1시간 이내로 본다.

0∼9세 중증외상환자 골든타임 내 내원 비율은 2018년 31.3%에서 3년 만에 6.7%포인트 줄었다. 2021년 기준 전체 연령대 중증외상환자 중 1시간 안에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비율 (34.6%)보다도 적다.

김구철 기자
김구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