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킬로이, PGA 캐나다오픈 대회 3연패 보인다…3라운드까지 공동 2위 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1 10: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아일랜드의 로리 매킬로이가 11일 오전(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오크데일GC에서 열린 PGA투어 RBC 캐나다오픈 3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AP뉴시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9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오르며 대회 3연패를 위한 순항을 이어갔다.

매킬로이는 11일 오전(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오크데일GC(파72·7264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6타를 남겼다.

사흘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친 매킬로이는 토미 플리트우드, 저스틴 로즈(이상 잉글랜드) 등과 함께 공동 2위로 3라운드를 끝냈다. 판정충(대만)이 14언더파 202타로 단독 1위. 매킬로이는 판정충과 단 2타 차이다.

2019년과 2022년 캐나다오픈을 제패한 매킬로이는 이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대확산으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PGA 투어 단일 대회 3연패 최근 사례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존디어 클래식을 휩쓴 스티브 스트리커(미국)다. 아울러 매킬로이는 지난해 10월 더 CJ컵이 PGA 투어 이후 8개 월 만이자. 통산 24번째 우승을 노린다.

한국 선수로는 김성현이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해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강성훈은 4언더파 212타로 공동 33위, 노승열은 3언더파 213타로 공동 42위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