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블랙핑크 리사, YG 재계약 불투명…3명은 순조롭게 진행中

  • 문화일보
  • 입력 2023-07-12 09:45
  • 업데이트 2023-07-12 10: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블랙핑크



걸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리사가 YG엔터테인먼트(YG)를 떠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리사는 오는 8월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YG와 재계약 여부를 타진해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YG 측은 기간 만료 전 ‘극적 타결’도 바라고 있으나 양측의 입장 차가 상당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리사의 YG 재계약 불발 가능성은 중국 소식통을 통해 먼저 제기됐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에이전시는 11일 문화일보에 “YG와 리사의 스케줄을 조율하며 출연 여부를 타진해왔는데, 최근 ‘리사와 재계약이 불투명해 8월 이후 스케줄을 협의하기 어렵다’고 전해왔다”고 귀띔했다.

YG는 문화일보의 사실 확인 요청에 12일 “투어 및 개인 일정 때문이며, (재)계약 여부와는 상관없다”고 답변했다. 재계약에 대한 명확한 입장은 내놓지 않았지만, 최근 중국 측과 진행하던 리사의 스케줄을 정리한 것은 사실로 인정했다고 볼 수 있다.

문화일보의 취재를 종합하면, 리사와의 협상과는 별개로 YG는 블랙핑크 나머지 멤버 3명과의 재계약 과정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서로의 입장차를 좁혀가며 재계약 후 동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향후 블랙핑크의 활동 방향은 그들의 재계약 여부가 공식 발표된 후 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리사가 YG와 재계약이 최종 불발된 이후에도 블랙핑크 멤버로 활동할 지 여부는 향후 이 그룹의 방향성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한편 지난 2016년 8월 8일 데뷔한 블랙핑크는 오는 8월 계약이 만료된다. 그 사이 이들은 글로벌 스타로 거듭나며 ‘몸값’이 어마어마하게 상승했다. 현재 그들은 150만 명을 동원하는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입장권 장당 평균 12만 원으로 계산했을 때 공연 매출만 1800억 원에 이른다. 여기에 앨범 판매와 음원 수익, 광고 촬영 등 기타 활동을 포함하면 천문학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한다. 하지만 블랙핑크를 유지하면서 얻게 될 상징성과 상장사로서 시가총액 등을 고려해 YG는 과감한 베팅을 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안진용 기자
관련기사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