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 총선이면 국민의힘 31.3% vs 민주 27.4%…국힘 1.8%p↑, 민주 3.2%p↓

  • 문화일보
  • 입력 2023-08-09 07:25
  • 업데이트 2023-08-09 08: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연합뉴스TV 공동 정례 여론조사
정당 지지도는 국힘 37.4% 민주 28.2%



국회의원 총선거가 내일이라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내년 총선 성격, 정당 지지도 등을 보면 민주당이 다소 약세인 상황이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5~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례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만일 내일이 총선일이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할 것 같다’는 응답은 31.3%로 집계됐다.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 같다’는 응답은 27.4%로 나타났다. 지난달 1∼2일 조사와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1.8%포인트 오르고, 민주당은 3.2%포인트 내려가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격차는 3.9%포인트로 오차범위 내다.

‘정의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7%, 기타 정당은 6.7%로 나타났다. ‘투표할 의향이 없다’는 9.1%, ‘모름·무응답’은 5.0%였다.

지역별로 보면 총선 승부처인 서울(국민의힘 28.7%, 민주당 27.7%)과 인천·경기(국민의힘 30.7%, 민주당 28.8%)에서 접전을 보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국민의힘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53.3%, 민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19.4%였다. 60세 이상 조사를 지난달(국민의힘 47.6%, 민주당 23.6%)과 비교하면 양측 격차가 벌어졌다.

30대(국민의힘 13.5%, 민주당 28.5%), 40대(국민의힘 20.2%, 민주당 31.5%), 50대(국민의힘 27.6%, 민주당 37.4%)에서 민주당이 우세했다. 18~29세(국민의힘 22.9%, 민주당 24.8%)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정권 견제론’과 ‘정권 지지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 총선을 통한 바람직한 국회 구성에 대한 인식도 질문에서 ‘정부와 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야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답변은 44.9%,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은 40.2%였다. 모름·무응답은 14.9%였다. 지난 조사에서는 견제론이 48.1%, 지원론이 39.2%로, 견제론이 오차범위 밖에서 높았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7.4%, 더불어민주당 28.2%, 정의당 5.1% 순이다.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24.5%로 조사됐다. 지난 조사와 비교하면 국민의힘 지지도는 3.3%포인트 상승하고 민주당은 2.7%포인트 하락하며 격차가 더 벌어졌다.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4.5%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