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속에 독극물이…의문의 죽음 맞은 푸틴의 정적들

  • 문화일보
  • 입력 2023-08-24 08:00
  • 업데이트 2023-08-24 11: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지난 5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자신의 전용 헬기에서 내리는 모습. AP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용병그룹 바그너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탄 전용기가 격추돼 추락한 모습. AP 뉴시스




프리고진 사망 소식 들은 바이든 “전혀 놀랍지 않다”
푸틴에 반기 든 정적·재벌들, 아파트 계단에서 총에 맞아 숨지고 병원에서 추락사하기도



러시아 용병기업 바그너그룹의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탑승한 전용기가 23일(현지시간) 추락해 전원 사망한 사고가 발생하자 단순 항공사고가 아닐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프리고진이 지난 6월 말 무장 반란을 시도하다 중단한 이후 그의 신변에 위협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은 끊이지 않았었다.

이날 러시아 항공당국은 프리고진이 추락한 비행기에 탑승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생존자가 없는 사고라는 점에서 프리고진의 사망은 확실시된다.

비행기가 추락한 경위는 구체적으로 규명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배후가 있는 사건일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보고를 받고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지만 난 놀랍지 않다”고 했다. 그는 “난 답을 알 만큼 충분히 알지 못한다”면서도 “러시아에서 푸틴이 배후에 있지 않은 일은 별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차를 마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크렘린궁 홈페이지 캡처



프리고진이 무장반란을 시도한 직후부터 그의 신변이 우려스럽다는 관측은 끊이지 않았다. 그가 반란을 접고 러시아에서 나와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의 한 호텔에 묵었는데, 창문이 전혀 없는 방이었다는 소문이 돈 적도 있었다. 당시 마크 워너 미국 상원 정보위원장은 “정말 창문 없는 호텔에 묵고 있다면 프리고진이 푸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보여주는 것이다. 푸틴과 충돌한 많은 러시아인들이 건물에서 불가사의하게 떨어져 숨졌다”고 언급했다. 프리고진이 건물 추락사를 우려해 창문 없는 방에 묵고 있다는 뜻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06년 영국으로 망명한 뒤 런던에서 동료가 준 홍차를 마시고 사망한 알렉산드르 리트비엔코. 타스 연합뉴스





실제로 푸틴 정권에 반기를 들었거나 대립각을 세웠던 인사들이 의문사한 사례는 여러 차례 발생했다.

푸틴 대통령을 배후로 의심하는 암살설 중 가장 유명한 사건은 2006년 6월 발생한 ‘홍차 독살 사건’이다. 영국으로 망명한 전직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요원 알렉산드르 리트비넨코가 한 호텔에서 전 동료가 전해준 홍차를 마시고 숨진 것으로, 문제의 찻잔에서는 자연 상태에서 존재하기 어려운 방사성물질인 폴로늄이 발견됐다. 생산·유통·보관이 극도로 어려운 독성 물질이 사망 요인으로 지목됐다는 점에서 러시아 당국의 연루 의혹이 강하게 일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푸틴의 정적이자 야당 대표인 알렉세이 나발니가 경찰에 끌려가는 모습. 지난 7월 20일(현지시간) 러시아 검찰은 나발니에게 극단주의 활동 관련 혐의로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AP 뉴시스



같은 해 10월 7일에는 야권 지도자였던 안나 폴릿콥스카야가 자택으로 가는 아파트 계단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일은 푸틴 대통령의 생일이기도 했다. 안나 폴릿콥스카야는 러시아군의 체첸 주민 학살을 고발했던 언론인 출신이다.

2013년에 발생한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 보리스 베레조프스키의 사망 사건 역시 의문사로 남아 있다.

영국으로 망명했던 베레조프스키는 런던 부촌의 자택 욕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자신의 자동차에 설치된 폭탄이 폭발해 운전사가 숨지는 등 여러 차례 암살 위기를 넘긴 적도 있다.

2015년에는 보리스 넴초프 전 총리가 모스크바 한복판에서 괴한들의 총에 맞아 사망했으며 지난해 9월에는 러시아 최대 민영 석유업체인 ‘루크오일’의 라빌 마가노프 회장이 모스크바의 병원에서 추락사했다. 마가노프 회장은 작년 2월 시작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영 기자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