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송정동, 중랑구 망우본·중화2동 ‘모아타운’ 선정

  • 문화일보
  • 입력 2023-08-28 11:51
프린트
서울시는 성동구 송정동, 중랑구 망우본동, 중랑구 중화2동을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서울 시내에는 총 70곳이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돼 사업이 추진된다.

모아타운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의 노후 저층 주거지를 하나로 묶어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서울시의 소규모 정비 모델이다. 모아타운으로 지정되면 사업요건 완화, 노후도·경과연수 완화, 용도지역 상향, 특별건축구역 지정 등 규제 완화 혜택을 받는다.

성동구 송정동 97-3 일원과 중랑구 중화2동 329-38 일원은 중랑천과 인접해 상습적인 침수가 우려되고 반지하 주택이 70% 이상이며 노후도 또한 약 73∼93%에 달한다. 중랑구 망우본동 354-2 일원도 반지하 주택이 72%를 차지하고 노후도는 약 87%에 이른다. 대상지 3곳은 각 자치구가 관리계획을 수립한 후 주민공람, 위원회 심의를 거쳐 모아타운의 법률적 효력을 갖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가게 된다.

이정민 기자 jay@munhwa.com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