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단체도 반대 정율성공원, 낱낱이 밝혀 책임 물어야[사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08-29 11:37
프린트
광주광역시가 48억 원의 예산을 들여 올해 연말 완공 목표로 추진 중인 ‘정율성 역사공원’에 대한 정부와 시민단체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대한민국을 말살시키려 했던 인사를 기리는 공원을 국민 세금으로 만드는 것은 온전한 정신으로는 하지 못할 짓이다. 6·25 때 인민군에 점령된 서울에서 정율성이 자행한 ‘궁정악보 약탈’ 등의 전범(戰犯) 행태를 알고도 공원을 추진했다는 의문도 제기됐다. 이런 상황에서 광주의 5·18 민주화운동 단체들까지 정율성공원 건립을 반대하고 나선 것은 당연한 일이다.

5·18민주유공자예우 및 단체 설립법 개정(2021년 1월)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부상자회·유족회·공로자회 등 3개가 법정 단체(공법단체)로 인정받았다. 이 중 부상자회와 공로자회는 4·19 관련 단체 3곳과 함께 28일 ‘조선인민군 행진곡과 팔로군 행진곡을 작곡한 공산주의자 정율성 역사 공원 건립을 강력히 반대한다’ ‘자유민주주의를 추구하는 4·19 혁명 정신과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우롱하는 처사’라는 신문 광고를 게재했다. 황일봉 5·18 부상자회 회장은 “5·18은 공산주의를 찬양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헌법을 지키기 위해 투쟁한 것”, 연평도 포격 도발로 전사한 서정우 하사의 모친 김오복 전 광주 대성여고 교장은 “광주 정신 모독”이라며 개탄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정율성 선생 기념 사업은 노태우 전 대통령 재임기에 시작됐으며, 최근에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채 추진되는 것”이라고 했다. 한중관계 개선 차원에서 이뤄지는 일회성 행사와 ‘역사 공원’ 건립은 차원이 다르다. 일본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된다면 도요토미 히데요시나 이토 히로부미 공원도 만들겠다는 것인가. 국민 세금으로 반국가적 공원을 만드는 행위에 대해서는 감사 등을 통해 낱낱이 경위와 전모를 밝히고 행정적·사법적 책임은 물론 역사적·정치적 책임까지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