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北 노동당 일본 지부 행사에 간 것은 국민 배신”[사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04 11:43
프린트
윤미향 의원의 일탈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의 한계를 한참 벗어났다. 이미 위안부 후원금 유용 문제 등으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자문기구로부터 ‘제명 권고’를 받았는데, 이번에는 반국가단체 판결을 받은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인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파렴치를 넘어 국가관 측면에서도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

그는 지난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간또대진재 조선인학살 100년 도꾜동포 추도모임’(북한식 표현) 행사에 참석했고, 북한에서 영웅 칭호를 받은 허종만 의장 등 조총련 지도부도 함께했다. 윤 의원을 앞에 두고 조총련 간부는 “남조선 괴뢰도당”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현안에 대해 북한식 주장도 폈다고 한다. 윤 의원은 이 행사 직전 정부와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이 주최한 ‘한국인 순난자(殉難者) 추념식’에는 불참했다.

그는 행사 주최자가 조총련이 아니라고 했으나 현장 안내문 등을 통해 거짓임이 드러났다. “민단 추도 행사에 초대받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도 사실과 달랐다. 민단 측은 관례대로 국회 한일의원연맹에 공문을 보냈고, 정진석·배현진·윤호중 의원은 추도식에 참석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외교부에 공문을 보내 의전 지원을 받고도 정부 행사는 외면하고 반국가단체 행사에 간 것이다. 이수원 민단 도쿄본부 단장은 “조선노동당 일본 지부 행사에 가는 건 국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윤 의원 제명에 앞장서지 않으면 정치적 숙주를 자인하는 셈이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