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 기능때문?’…비행 중 감쪽같이 사라진 F-35 전투기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P



조종사 탈출 후 실종
레이다 추적 어려워 ‘행방묘연’…대당 1000억 넘는 세계 최고 전투기


미국이 자랑하는 록히드마틴의 제5세대 스텔스 전투기인 ‘F-35B’가 미국 본토 상공에서 비행 도중 실종되는 희한한 사고가 발생했다. 우리 돈으로 대당 가격이 1000억 원이 넘는 최첨단 전투기가 실종돼 미 국방부가 긴장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F-35B 한 대가 전날 오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비행 도중 사라졌다. 고장 여부 등 원인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조종사는 비상 탈출했고, 전투기는 하루가 지난 18일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해당 전투기를 운용해온 찰스턴 기지 측이 밝혔다.

사고 당시 전투기는 자동조종 모드로 비행 중이었기 때문에 조종사가 탈출한 뒤에도 한동안 계속 비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지 측은 "최종적으로 파악된 위치를 기초로 찰스턴 북쪽에 위치한 2개의 큰 호수 주변에서 수색 작업을 집중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밝혀 사고기가 추락했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F-35B 전투기는 스텔스 기능이 있어 레이더로 탐지가 안되기 때문에 사고 항공기 비행 경로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턴 기지는 주민들에게 실종 전투기의 소재와 관련한 정보를 알려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SNS 계정에 올렸다.

F-35B는 기본형인 F-35A를 기반으로 해서 제작된 항공기로 미 해병대에서 주로 운용하며, 스텔스 기능뿐 아니라 이륙 거리가 짧고 수직 착륙 기능도 갖춰 미국의 여러 동맹국이 탐을 내는 기종이다.

최대 속도는 마하 1.6으로 항속거리 반경은 최대 1660km, 전투 행동 반경은 최대 830km에 달하는 세계에서도 최고 성능을 자랑한다. 대당 가격 8000만 달러(약 1060억 원)를 상회하는 미국 최첨단 무기 체계의 실종은 미국에서 놀라움과 함께 일각에서는 조롱을 하고 있기도 하다.

낸시 메이스 하원의원(공화)은 "어떻게 F-35를 잃어버릴 수 있느냐? 어떻게 추적 장치가 없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은 러시아에 맞설 수 있도록 F-16 전투기를 공급해달라고 미국에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F-35 전투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합성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과 유사한 사례로는 1989년 당시 소련의 미그-23기의 추락 사고가 있다. 폴란드 상공에서 전투기가 오작동을 일으킨 뒤 조종사는 탈출하고 전투기는 900㎞ 떨어진 벨기에에 추락했다.

이제까지 각종 사유로 추락한 F-35 계열 전투기는 최소 7대에 달한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특히, F-35B 전투기의 경우 지난 2021년 11월 17일 영국 왕립공군 소속의 F-35B 전투기가 퀸엘리자베스호에서 이륙하던 중 지중해로 추락했다가 3주만에 인양된 적도 있다. 지난해 12월 15일에는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기지에서 F-35B 전투기가 수직으로 이륙하던 도중 갑자기 균형을 잃고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동일 기종에 대해 한동안 비행이 중지되기도 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