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 랍스터 불쌍해”…伊 해산물 식당서 구매 뒤 방생한 관광객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6:38
  • 업데이트 2023-09-19 08: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사(ANSA) 통신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서쪽 지중해에 위치한 사르데냐섬을 찾은 스위스 여성 관광객이 해산물 레스토랑에서 랍스터를 구매한 뒤 바다에 풀어줘 화제다.

18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일간지 라스탐파에 따르면 이 관광객은 레스토랑의 대형 수족관에서 살아 움직이는 랍스터가 고객이 주문하면 바로 조리된다는 것이 견딜 수 없이 안타까웠다.

이에 이 관광객은 랍스터를 구매한 뒤 방생하기로 결심했다. 레스토랑 주인인 안토니오 파솔리니는 이 관광객이 랍스터를 부드럽게 어루만진 뒤 바다에 던졌다고 전했다. 그는 이 관광객이 “매우 행복해했다”고 말했다.

안사(ANSA) 통신이 공개한 사진에는 이 여성 관광객이 랍스터를 바다에 풀어주기 직전의 모습과 이를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남편의 모습이 함께 담겼다.

이 일은 지난 14일 저녁 사르데냐섬의 골포 아란치 리조트의 최고급 해산물 레스토랑 ‘젠테 디 마레’에서 벌어졌다. 사르데냐 지역지 라 누 오바 사르데냐가 해당 소식을 처음으로 보도했고, 이후 전국 일간지에도 소개됐다. 랍스터가 고가의 수산물이라 더욱 화제가 됐다.

해당 뉴스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하며 온라인에서 열띤 찬반 토론이 벌어지고 있다고 라스탐파는 전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