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4명중 3명 “후쿠시마 바다서 잡은 수산물 안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19: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 지역 수산물.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인 4명 중 3명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가 방류되는 후쿠시마현 바다에서 잡은 수산물에 대해 안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수 성향으로 평가받는 산케이신문은 민영방송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함께 지난 16∼1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후쿠시마산 등의 수산물에 대한 생각’에 관한 질문에 77.4%가 ‘안심’이라고 답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이는 ‘안심’(31.8%)과 ‘어느 쪽이냐고 한다면 안심’(45.6%)을 합한 수치다.

반면 ‘불안’(5.9%)과 ‘어느 쪽이냐고 한다면 불안’(15.0%)을 택한 응답자 비율은 20.9%였다. 후쿠시마현이 있는 혼슈 북동부 도호쿠 지방에서는 ‘안심’이라고 답한 비율이 46.0%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연령대 별로는 연령대가 낮을수록 ‘안심’이라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18∼29세는 40.1% △30대는 37.6% △40대는 31.9%였으며, 50대 이상은 20%대로 나타났다.

다만, 산케이는 이 질문을 하면서 "(오염수가) 국제적인 안전 기준을 밑도는 농도로 희석되고 있다"는 설명을 제시했다. 후쿠시마 지역 어민들은 오염수 방류로 인해 수산물이 안전하지 않다는 소문(풍평)이 확산해 피해를 볼 가능성을 우려해 왔고, 일본 정부는 지난달 24일 방류 개시 전에 잇따라 어민들을 만나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