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전 쓰러진 이수나, 뇌사상태 투병… “발견이 늦어”

  • 뉴시스
  • 입력 2023-09-19 10:03
  • 업데이트 2023-09-19 10: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 = tvN 스토리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이수나가 뇌사 상태에서 투병 중인 근황이 전해졌다. 드라마 ‘전원일기’ 종기 엄마,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개성댁으로 얼굴을 알린 연기자다.

배우 김수미는 지난 18일 방송된 tvN 스토리(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전원일기’로 호흡을 맞춘 이수나에 대해 “몇년째 뇌사 상태로 누워 있다. 집에서 쓰러졌는데 발견이 늦게 됐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계인은 이수나가 쓰러지기 직전에 만났다고 했다. 그는 “맥주를 한 잔 했었다. 그리고 헤어졌다. 이틀 후 병원에 갔다고 해서 피곤해서 그런 줄 알았다”고 돌아봤다. 김혜자는 “씩씩한 사람이었는데…. 사람 일 모른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수나는 2016년 고혈압으로 쓰러진 뒤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투병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