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연기 없는 미래, 액상형 전자담배 합리적 규제부터 ”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4: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BAT로스만스 제공



담배의 위해성을 낮추려면 각국 정부가 합리적인 액상형 전자담배 규제 정책을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킹슬리 위튼(사진) BAT 최고성장전략책임자는 20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13회 글로벌 담배 니코틴 포럼’(GTNF) 기조연설에서 "세계 각국 정부의 금연 전략을 실현하는 데 액상형 전자담배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GTNF는 담배, 니코틴 관련 현안을 논의하는 국제 행사다. 브라질에서 2008년 처음 개최된 이후 매년 담배 산업의 주요 국가에서 진행됐으며, 국내에서 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위튼 최고성장전략책임자는 담배 위해성 저감 효과를 거두기 위한 다섯 가지 정책 방향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의 미성년자 접근을 제한할 수 있는 첨단 기술 활용 △미성년자들이 선호하지 않는 맛과 향 선택 △규제 미준수 불법 제품의 시장 유입 차단 △소매 장소 및 판매 자격 제한 검토 △단속과 처벌 강화 등을 제시했다.

그는 "담배 위해 저감에 대한 이해가 높아져야 소비자들이 연초보다 덜 해로운 제품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된다"며 "흡연자들이 연초 대체품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이 흡연을 줄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BAT는 명확한 목표를 갖고 위해 저감 제품이 주류가 되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위해성이 낮은 다양한 대체 제품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하고 진보적인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정부와 업계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