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아들, 잡스처럼 검은색 티 입고 나타나더니 하는 말이...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1: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아들 리드 잡스(32)가 "평생 하고 싶었던 일은 암을 우리 생애에서 치명적이지 않게 만드는 것"이라며 암 정복을 향한 포부를 밝혔다.

리드 잡스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스타트업 전시회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2023’에 참석해 투자자로서 최근 벤처캐피탈(VC)을 설립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암 치료법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벤처캐피탈(VC) ‘요세미티’를 설립했다. MIT를 비롯해 여러 개인과 기관투자자로부터 2억 달러(약 2600억원)의 펀드를 확보한 상태다.

그는 아버지를 언급하며 "암 치료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자연스러운 일이었다"고 말했다.

스티브 잡스는 2011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리드 잡스가 12살 때 처음 암 진단을 받았고 8년 후인 스무살 때 세상과 작별했다.

리드 잡스는 "우리가 그것(암을 덜 치명적이게 하는 것)의 일부가 될 수 있다면 그것은 정말 내가 원하고 알려지고 싶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믿는 것은 주요 암에 대한 치료가 현재 큰 진전을 보인다는 사실"이라며 "향후 20년 이내에 사망률이 매우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기대했다.

회사를 창업할 생각을 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지금 하는 일이 훨씬 더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며 "한 회사가 할 수 있는 일보다 훨씬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선천적으로 경쟁심이 강하고 가족 중에 회사를 창업한다면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있다"고 덧붙였다.

리드 잡스는 펀드 자금을 4억 달러(5200억원)까지 키우고, 암 치료제를 연구하는 스타트업뿐 아니라 관련 연구에도 지원할 계획이다.

그는 아버지가 암 진단을 받은 후부터 의사가 되기로 하고 스탠퍼드대에서 의대 예비 과정을 밟았으나 아버지가 사망한 뒤에는 역사학을 공부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