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쉬는날’ 주변 상권 매출 1.7% 줄고, 온라인만 13.3% 늘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1: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커지는 ‘의무휴업 폐지론’ 서울지역 대형마트가 의무휴업하는 일요일에 주변 생활밀접업종 매출액은 감소했으며 온라인유통업 매출액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한 대형마트에 일요일 정상영업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뉴시스



■ 대형마트 규제의 역설

서울신보, 주변상권 분석 결과
영업일보다 유동 인구 0.9% ↓
다음날 온라인 매출도 19.1%↑
의무휴업 폐지 주장에 힘 실려


서울 대형마트가 의무휴업일 탓에 2·4주 일요일마다 문을 닫자 소비자들이 온라인 쇼핑으로 눈을 돌리며 주변 상권에 발길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가 쉬는 일요일은 주변 상권이 활성화될 것이란 기대로 의무휴업일 제도가 도입됐지만 실제로 매출은 물론 유동인구까지 줄어든 셈이다. 이에 더해 최근 대구가 의무휴업일을 주말에서 평일로 바꾼 후 지역 경제가 더욱 활성화됐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서울시 안팎에선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에 대한 무용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서울신용보증재단에 따르면 대형마트가 쉬는 일요일 외식·서비스·소매업 등 주변 생활밀접업종의 매출액은 대형마트가 영업하는 일요일과 비교해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동인구도 영업 일요일보다 0.9% 줄었다. 반면 대형마트가 휴업하는 일요일 당일 온라인유통업 매출액은 13.3% 늘고 바로 다음 날인 월요일에는 19.1% 증가했다. 재단이 서울에 있는 대형마트 총 66개를 대상으로 최근 4개년(2019∼2022년) 일별 카드매출액과 통신회사 유동인구 빅데이터를 활용해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가 주변 소상공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실증분석을 진행한 결과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르면 각 지역의 대형마트는 지난 2012년부터 매달 이틀 문을 닫아야 한다. 서울을 비롯한 대다수 지자체에서는 매달 2·4주 일요일을 의무휴업일로 지정하고 있다. 경기도 내 일부 시군은 매월 2·4주 수요일을 휴업일로, 제주도는 매월 둘째 주 금요일과 넷째 주 토요일을 쉬는 날로 지정했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이 주변 상권을 오히려 침체시키자 해당 제도를 없애야 한다는 목소리는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특히 이번 재단 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온라인 쇼핑 활성화는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를 더욱 무력화시켰다.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불만 역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폐지 주장에 무게를 싣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지난 2월부터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매월 2·4주 일요일에서 월요일로 변경하기도 했다. 그 결과 6개월간 슈퍼마켓, 음식점 등 주요 소매업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9.8%, 대형마트 매출은 6.6%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 관계자는 “의무휴업일을 일요일로 유지하고 있는 부산(16.5%), 경북(10.3%), 경남(8.3%) 등 인근 지자체보다 해당 기간 소매업종 매출 증가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소비자의 쇼핑 만족도도 개선됐다. 지역 소비자 6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7.5%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전통시장 주변에 사람이 모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대형마트의 문을 닫으면 그 주변 상권이 활성화되지 않을 수 있다”며 “특정한 날짜에 의무휴업을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군찬 기자 alfa@munhwa.com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