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죄합의 계획 불발된 바이든 차남… “총기소지 무죄” 주장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2:10
프린트
법원심리 온라인출석 요청도
바이든 재선 도전 부담 가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 헌터가 총기 불법 소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기로 했다. 유죄 합의로 조용히 마무리 지으려던 계획이 무산되고 공화당의 정치적 공세가 강화되자 정면 대응에 나서겠다는 의도이지만, 사안이 정쟁화되며 재선 도전을 선언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9일 뉴욕타임스(NYT)·AP통신에 따르면 헌터의 변호인단은 이날 델라웨어주 법원에 제출한 두 페이지 분량의 변론 서류에서 “헌터는 총기 (소지) 등 세 가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헌터는 2018년 10월 마약 중독 사실을 숨기고 불법으로 총기를 매입한 혐의를 받아 지난주 특검에 기소된 바 있다. 변호인단은 “헌터가 자신이 무죄라는 말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이어 그가 법정 첫 심리에 직접 출석하는 대신 화상으로 참석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헌터가 현직 대통령의 아들로 백악관 비밀경호국의 경호 대상인 만큼 경호국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정작 경호국이 아닌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치적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헌터가 강력하게 무죄를 주장하기로 대응 방향을 바꾸면서 오히려 공화당이 더욱 물고 늘어질 수 있는 좋은 ‘먹잇감’이 됐다는 분석이다. 또 화상이든 직접 출석이든 헌터의 재판 장면이 공개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겐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AP통신은 “공화당에 대한 헌터의 공세가 바이든을 곤란하게(tricky) 만들 수 있다”며 “헌터의 변호인단은 공격적인 접근법이 최선의 전략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의 입장에서는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김현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