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선희 회삿돈 유용 혐의 검찰 송치…법인카드 사적 사용

  • 연합뉴스
  • 입력 2023-09-20 07:03
  • 업데이트 2023-09-20 08: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희[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는 40억 횡령 혐의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9일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로 가수 이선희(59)씨와 이씨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를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1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원엔터테인먼트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받는다. 원엔터테인먼트는 2013년부터 이씨가 대표를 맡아오다가 지난해 6월 청산됐다. 이씨는 지난 5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권 대표는 2012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후크엔터테인먼트 자금 약 40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를 받는다.

경찰은 권 대표의 횡령 의혹을 확인하다가 이씨의 배임 혐의로 수사를 넓혔다. 권 대표는 한때 원엔터테인먼트 이사에 이름을 올린 적이 있다.

경찰은 지난달 권 대표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당시 법원은 “증거 인멸이나 도망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