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민주당엔 “가결표 색출, 정당 아니라 조폭 집단” …강성 지지자엔 “사이비 종교집단 같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3 11: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재홍의 한판승부 유튜브 채널 캡처.



CBS 라디오에서 민주당 가결표 색출 현상 강력 비판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후 민주당 안팎에서 가결표를 던진 의원 색출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을 두고 "분위기가 정당이 아니라 조폭 집단이다"고 비판했다. 또 이 대표의 일부 강성 지지자들과 울분에 찬 행동과 관련해선 ‘사이비 종교집단’과 같다고 언급했다.

진 교수는 22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고민정 의원이 전날 민주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본인은 부결 투표했지만 가결표를 던진 것 아니냐는 공격을 받고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양심의 자유가 있는데 얘기를 해야 되는 거잖아요. 분위기가 지금. 저게 지금 정당입니까? 조폭 집단이지"라고 지적했다.

또 진 교수는 박광온 원내대표가 가결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것과 관련해 "사실은 당대표가 사퇴해야 되고 최고위원들이 사퇴해야 되는데 정작 사퇴해야 할 사람들은 사퇴를 안 하고 그다음에 애먼 원내대표를 사퇴시키고. 그다음에 이제 무슨 이른바 배신자 색출, 수박 색출, 처단, 뭐 이러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질타했다.

진 교수는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일부 강성 지지자들이 울분을 토하고, 국회로 진입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서도 "약간 사이비 종교집단과 같은 현상들이 나타난다"고 언급했다.

진 교수는 표결 직전 상황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정청래 의원(당 수석최고위원)은 국회에서 막 소리 지르더라. 한동훈 장관한테 증거를 내놔요, 증거를 내놔요. 그래서 증거 얘기하니까 또 말을 못하게 소리를 질러대고 뭐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문제는 저같이 그냥 오로지 도대체 검찰이 어떤 증거들을 갖고 있는가가 궁금해서 계속 지켜본 사람은 짜증이 확 난다"며 "왜 말을 못하게 해. 구체적으로 입증하는 어떤 근거들을 갖고 있는 건지 궁금했는데. 서면으로 대신하겠습니다라고 하고 그만 두더라. 이런 것들 딱 보면 진짜 뭐랄까 좀 연출됐다는 느낌도 든다"고 했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