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교훈 44.6% vs 김태우 37.0%…강서구청장 보선 여론조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와 김태우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후보가 지난 21일서울 강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보궐선거 후보등록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뉴스피릿 의뢰로 지난 18~19일 만 18세 이상 강서구 유권자 8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진 후보가 44.6%, 김 후보가 37.0%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7.6%로 오차범위(±3.5%포인트) 밖이다.

권수정 정의당 후보 4.4%, 권혜인 진보당 후보 2.7%, 이명호 우리공화당 후보 1.7%, 김영숙 민생당 후보 1.5%, 등의 순이었다. ‘기타’는 1.1%, ‘없음’은 1.6%, ‘잘 모름’은 3.4%였다.

투표 의향은 ‘반드시 투표할 것’ 56.5%였고, ‘가급적 투표할 것’은 25.6%였다. 투표 생각이 있다는 응답자가 82.1%다. 투표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 중에서는 진 후보가 49.6%, 김 후보가 37.6%로 차이가 조금 더 벌어졌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2.3%, 국민의힘 33.6%였다. 정의당은 4.5%, 진보당은 3.3%, 우리공화당은 1.2%, 민생당은 1.0%, 녹색당은 0.9%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가상번호(85%)·유선RDD(15%) 표집틀을 통한 자동응답(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됐고, 응답률은 3.3%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