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외무장관 “다음 달 평양 방문”…푸틴 답방 논의 관측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22: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 북한 평양 방문 계획을 밝히고 있다. 타스 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이 최근 있었던 북·러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다음 달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이 방북 이유로 ‘북·러 정상 합의’를 거론하면서 양측이 푸틴 대통령의 평양 방문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방북을 요청했다. 이에 크렘린궁은 방북 시기 등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모든 합의는 외교 채널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번 제78차 유엔 총회 연설에서 "미국의 군사적인 능력이 강화된 한반도에서 미국과 아시아의 동맹국들이 과잉 반응을 보인다"며 "인도주의와 정치적 해결을 우선하려는 러시아와 중국의 노력은 계속 거절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한·미·일 공조가 강화되는 상황에 반발성 입장을 내 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과 그 우방국들은 인위적으로 세계를 적대적인 블록으로 나누고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시종일관 국제사회를 비난했다.

그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영역을 북반구 동쪽으로 확장하려는 시도가 있으며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미국은 한·미·일 3국 연합체 등 소규모 군사·정치 동맹을 만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런 활동은 러시아와 중국을 겨냥하고 있으며 아세안 국가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지역 구조를 망치는 것도 목표로 삼는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