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롤링스톤, “‘무빙’은 현존하는 최고의 히어로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10: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롤링스톤에 실린 디즈니+ ‘무빙’ 관련 보도.

"‘무빙’은 현존하는 최고의 히어로 시리즈다."

미국 유력 매체 롤링스톤이 한국의 배우와 제작진들이 만든 디즈니+ ‘무빙’에 대해 이같이 평했다.

롤링스톤은 22일(현지시간) 이런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강력한 10대들과 그들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강력한 부모들에 대한 한국 드라마 ‘무빙’은 디즈니+와 훌루에서 역대 가장 많이 시청한 K-드라마가 되었다"면서 "한국, 일본, 동남아, 홍콩 그리고 대만에서 ‘무빙’은 스트리머들이 가장 많이 본 시리즈이며 ‘스타워즈’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서 나오는 시리즈들을 능가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무빙’이 해외 작품과 비교해 효율적으로 제작됐다는 것도 강조했다. 총 제작비 약 4500만 달러, 한화로 600억 원이 투입돼 한국 작품을 기준으로 삼을 때는 역대 가장 비싼 드라마지만, 미국 드라마와 비교하면 저렴한 편이다. 롤링스톤은 "4500만 달러는 한국 콘텐츠로서는 많은 제작비지만 디즈니+의 MCU같은 경우 회당 최대 약 2500만 달러, ‘만달로리안’은 회당 약 1500만 달러가 소요된다"고 전했다.

롤링스톤은 ‘무빙’이 제작비의 한계를 뛰어넘어 수작으로 평가받는 이유를 ‘이야기’에서 찾았다. 이 매체는 "‘무빙’의 봉석은 폭력이 전혀 없는 조용한 삶을 선택하고, 그의 어머니는 봉석이 비행 능력을 그가 아끼는 사람들을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사용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무빙’에 접근할 때, 그것은 미국의 슈퍼히어로들의 방식과 달라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우리는 가족 이야기에 감동을 받았다"는 연출자 박인제 감독의 기획 의도를 강조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