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軍, 점령지에서 소녀까지 성폭행’…우크라 영부인 “전쟁범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7: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주년 기념 집회에서 태국 거주 우크라이나 여성이 국가를 들으며 울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AP 뉴시스



우크라 영부인 "러시아군의 점령지 성폭력 형언하기 어려워"
"지도부 허용하에 의식적으로 자행하는 것" 주장


우크라이나의 ‘퍼스트 레이디’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점령지에서 여성과 아이들에게 가해온 성폭력에 대해 "말로 묘사하기 매우 어렵다"며 전쟁범죄라고 부르짖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부인인 젤렌스카 여사는 24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 시사 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군의 점령지 성폭력은 "개별적인 일들이 아니라 러시아군 지도부가 군인들에게 그것을 허용한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녀는 또 러시아 군인들의 성폭력이 충동적인 것이 아닌 의식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군인들에 의한 점령지 성폭력은 우크라이나 검찰청에 신고된 것만 231건이며, 그중 어린이 피해자가 13명에 달한다고 CBS는 소개했다.

그러나 수치심 때문에 피해 신고를 못하고 있는 사람을 포함하면 실제 피해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젤렌스카 여사는 추정했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에게 (성폭력) 피해를 알리기 위해서는 정말로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들은 가해자가 심판을 받는 것을 보게 될 때 자신의 피해에 대해 말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가해자 처벌이 문제 해결의 핵심 요소라고 말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도서관 수백 곳을 불태우고, 수천개의 박물관, 문화시설 등을 파괴했다면서 "문화 역시 ‘전장’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크라이나가 미국으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받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매우 정치적인 질문"이라며 "직접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그러면서 "모든 미국인이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을 이해하길 희망한다"며 "그리고 우리는 미국으로부터 받는 지원이 중단될 것으로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